은행들, 지방 점포 폐쇄 더 어려워진다…"지역재투자 평가 감점"

전기안전
홈 > 산업안전 > 전기안전
전기안전

은행들, 지방 점포 폐쇄 더 어려워진다…"지역재투자 평가 감점"

수루 0 1
금감원, 비수도권 점포 폐쇄시 패널티 부여
지역재투자평가 '금융인프라' 부문 감점
'점포폐쇄 공동절차' 시행…사전평가 등 강화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은행들이 지방에 둔 점포를 폐쇄하기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지방자치단체 시금고 선정과 경영실태평가 결과에 반영되는 지역재투자 평가시 해당 지역의 점포 감소를 감점 요인으로 추가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다음달부터 강화된 '은행 점포 폐쇄 관련 공동절차'가 시행되면서 비용 효율화를 위해 영업점을 줄여나가던 은행들의 운신의 폭은 더욱 좁아질 전망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고령층,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금융접근성을 위해 은행들이 지역 점포를 폐쇄할 경우 패널티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역재투자 평가시 해당 지역에서 점포가 줄어들 경우 '금융 인프라' 부문을 감점하는 방식이다. 

지역재투자 평가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13개 광역자치단체 지역을 대상으로 금융회사가 지역에서 수취한 예금을 지역 실물경제 수요에 대응하는 수준으로 재투자하고 있는지 평가하는 제도다. 

 

지역예금 대비 대출 실적, 지역 중소기업‧저신용자 대출 실적을 비롯해 지역 인구 대비 점포수(금융 인프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점수를 매긴다. 현재 금융 인프라 부문의 배점은 10점으로 지역별 인구 대비 점포수와 자동화기기(ATM)수를 각각 5점 부여하고 점포와 ATM 신설시 0.2점씩 가점한다.

 

평가 결과는 경영실태평가에 반영되고 지자체, 지방교육청의 금고 선정시 활용되고 있다. 지난해 실시된 첫 평가에선 은행권 가운데 농협은행과 기업은행만 종합평가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http://m.asiatime.co.kr/article/20210217500312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